달력

022018  이전 다음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 
  •  
  •  

빠리에서 며칠을 지내서인지, 미술관 박물관 빼고는 너무 열심히 둘러보지 않은 것 같다.

그냥, 빠리 그 자체를 즐겨보고싶었다고 해야하나?

그래서, 가급적이면 대중교통은 샹젤리제 거리 같은 곳까지만 이용하고, 주로 뚜벅뚜벅 걸어다니는데 중점? 을 두었다.

 

오늘도 Charles de gaulle etoile 역에서 내려서 개선문을 등지고 champs elysee 거리로 활보 해 본다

한바퀴 쓰윽 돌다가 에펠탑으로나 걸어가 볼까~ 했는데..

 

 

 

 

오~ 꽤 가까운가보다  코앞이네?

 

 

근데 에펠탑이 커서 그래 보이는 거였음.  ㅜ ㅜ

 

 

주위를 둘러보고 걸어다녀 보아도 에펠탑이 잘보이면서 커피한잔의 여유를 즐길 만 한곳은 이곳밖에 못찾음

  바쁜 일정이겠지만 이런곳에서 현지인들 사이에 어우러져 커피나 와인한잔 마셔가는 여유를 부려 보는것도 나쁘지 않은 추억이지 않을까 싶다.  Le chanp de mars 

 

여행다니는 나보다 더 여유로워 보이는 점심시간

 

 

샹젤리제 거리를 거닐다 그러다가 우연히 골목길로 빠지면서 마주친 Rue Cler 골목..

 

 

왠지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.  뭐지?  하고 들러보기로

 

 

 

 

아.. grocery 랑 식당들이 즐비한 나름 먹자골? 되겠다

빠리에도 찾아보면 이런데 많을텐데, 나름 왁자지글하니 생기가 돌아 나도 테이블잡고

시식해보고팠음. 홀로 지나가던 뚜벅이는 그냥 스쳐 지나가기만.. ㅜ ㅜ 

다시 뚜벅뚜벅 땡볓아래 걷기 시작.

신기한게 날씨가 습하지 않아서 더워도 그렇게 다운지 모르겠더라능..

 

 

아.. 빠리엔 늘씬 쭉쭉한 처자들도 많..     응?

 

 

 

다시 센느강을 따라 20분정도 거닐다보니 그 유명하다는 콩코드 광장에 도달

 

 

아~ 시원하다

내가 좋아하는 분수대  fontaine des mers

 

 

 

물이 조금더 시원하게 콸콸 틀어져 있었으면 장관이었으련만..

그래도 청동색과 금색의 조화, 작지만 그 웅장함은 참..

촌놈같이 한참 구경하고 있었네.  이런 분수대 느무느무 좋음 ㅎㅎ

 

 

 

 

Obelisque de louxor

 

 

다시 관광객 분위기 내면서 사진도 셀카도 찰칵찰칵

 

 

 

 

Posted by ㅎHㅂrㄹrㄱl ^( ' ')^

댓글을 달아 주세요